간디의 자유로운 영혼
GT 역사가  


    관련 이미지 인도 출신인 "간디"가 영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때의 일화입니다.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지를 않는 식민지 인도 출신인 학생 간디를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라는 교수가 있었습니다. gandi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하루는 간디가 대학 식당에서 피터스 교수 옆자리에 점심을 먹으러 앉았습니다. 피터스 교수는 거드름을 피우며 말했어요. "이보게, 아직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같이 식사하는 일은 없다네." 간디가 재치 있게 응답하였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교수님! 제가 다른 곳으로 날아가겠습니다." 관련 이미지 복수심에 약이 오른 교수는 다음 시험 때에 간디를 애먹이려고 했으나 간디가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자 간디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길을 걷다 돈자루와 지혜가 든 자루를 발견했다네. 자네라면 어떤 자루를 택하겠나?" 간디가 대수롭지 않게 대답을 했습니다 "그야 당연히 돈자루죠." 교수가 혀를 차면서 빈정댔다. "쯧쯧, 만일 나라면 돈이 아니라 지혜를 택했을 것이네." 간디가 간단히 대꾸했습니다. "뭐, 각자 부족한 것을 택하는 것 아니겠어요." gandi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히스테리의 상태에 빠진 교수는 간디의 시험지에 '멍청이'라고 써서 돌려 주었습니다. 간디가 교수에게 말했습니다. "교수님 제 시험지에는 점수는 없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 간디의 재치와 평화로운 마음 상태를 보여준 것입니다. gandi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우리는 누가 욕을 하거나 비난을 하거나 조롱을 하면 상심하지요. 이것은 대단한 어리석음입니다. 상대방의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고 상대의 어리석음을 연민하면 될 뿐입니다. 간디는 현명한 재치를 가졌을 뿐이었습니다. 간디처럼 누군가의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운 영혼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