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人生의 세 가지 싸움 ★
GT 인생  


  

 

'빅톨 위고'에 의하면 人生에는

세 가지 싸움이 있다고 했다.

 

 첫째 : 自然과 人間과의 싸움이다.

 

 그는 이 싸움을 그리기 위하여

"바다의 勞動者"라는 作品을 썼다.

 

바다의 漁夫들이 살아가기 위해서

추운 날씨와 사나운 波濤와 싸운다.

 

 人間이 산다는 것은

自然과의 끊임없는 鬪爭이다.

 

 自然은 우리에게 따뜻한

어머니이기도 하지만,

때로는 殘忍한 敵이요 라이벌이다.

 

 科學과 技術과 機械는 人間이 自然과

싸우기 위한 偉大한 武器요 道具다.  

 

  人間이 산다는 것은 自然을 利用하고,

支配하고, 征服하기 위하여 항상 싸우는 것이다.

 

  

  

둘째 : 人間과 人間끼리의 싸움이다.

 

 빅톨 위고는 이것을 그리기 위하여

" 93년"이라는 作品을 썼다.

 

 個人과 個人 간의 生存競爭에서부터

나라와 나라와의 戰爭,

民族과 民族의 싸움,

 

 共産勢力과 自由勢力과의 鬪爭에 이르기 까지

人間世界에는 많은 싸움이 있다.

 

 우리는 이런 싸움을 원치 않지만

生存하기 위하여 이 싸움을 아니할 수 없다.

 

  우리는 生存을 위한 싸움과 自由를 위한

싸움과 正義를 위한 싸움을 해야 한다.

우리는 싸우면 반드시 勝利해야 한다.

 

  世上에 敗北처럼 憤하고 괴로운 것이 없다.

나라와 나라와의 싸움에서 敗北한다는 것은

죽음으로 轉落하는 것이요,

 

 奴隸가 되는 것이다. 敗北는 自滅을 意味한다.

 

얼마나 무서운 일인가. 武裝이 없는 곳에

平和가 없고 힘이 없는 곳에 自由가 없다.

 

이것이 우리가 살고 있는

世界史의 冷嚴한 現實이다.

 

  

 

끝으로 : 自己와 自己와의 싸움이다.

 

 가장 重要한 싸움이 있다.

그것은 내가 나하고 싸우는 싸움이다.

 

 빅톨 위고는 이 싸움을 그리기 위하여

유명한 『레미 제라블』을 썼다.

 

聖書 다음으로 많이 읽혀진 이 名作은

쟝발장이라는 한 人間의 마음속에서...

 

 벌어지는 善한 自我와

한 自我의 內的 鬪爭의 記錄이다.

 

 마침내 善한 쟝발장이 惡한 쟝발장을

이기는 勇敢한 精神的 勝利를

생생하게 그린 것이다.

 

우리의 마음은 善과 惡의 싸움터다.

나의 마음속에는 恒常 두 自我의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勇敢한 나와 卑怯한 나”

“커다란 나와 조그만 나”

“너그러운 나와 옹졸한 나”

 

“부지런한 나와 게으른 나”

“義로운 나와 不義의 나”

“참된 나와 거짓된 나”

 

 이러한 두 가지의 自我가 우리의 마음속에서

항상 싸움을 하고 있다.

 

 내가 나하고 싸우는 싸움,

이것은 인간의 자랑이요 榮光인 동시에

苦惱와 悲劇의 源泉이기도 하다.

 

이 싸움이 있기 때문에 人間은 偉大하다.

철인 플라톤은 이렇게 말 했다.

 

“人間 最大의 勝利는

내가 나를 이기는 것이다.”

 
          네이트온 쪽지보내기